망막박리

조기진단, 조기치료가 중요한 망막박리

▲ 망막박리 환자의 커튼, 검은 구름, 또는 그림자와 같이 시야가 가려지는 현상

망막박리란? 망막박리

망막박리란 안구의 안쪽에 부착되어 있는 망막이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제 위치에서 떨어지는 경우를 말합니다. 망막에 구멍이 생겨 유리체 내의 액체가 망막 아래로 유입되어 망막이 떨어지는 경우를 열공 망막박리라고 하는데 가장 흔한 형태입니다. 그 밖에 증식 당뇨망막병증에서 나타나는 견인막의 수축으로 망막이 떨어지는 경우인 견인 망막박리와, 망막과 맥락막의 염증으로 생기는 삼출 망막박리 등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막막박리의 원인? 망막박리

공처럼 생긴 우리 안구의 안쪽은 유리체라는 젤리 같은 물 질로 채워져 있고, 이 유리체는 뒤쪽의 망막과 비교적 단단히 부착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유리체 내의 액화가 일어나면 유리체의 유동성이 증가하여 유리체 뒤쪽이 망막에서 떨어지는데, 이때 망막이 같이 찢어질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눈에 아무런 이상이 없던 경우에도 망막박리는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은 유리체 액화는 눈 속 수술, 눈 외상, 눈 속 염증 등을 겪은 사람들에서 더 흔히 나타납니다. 또 고도근시가 있는 눈에서는 젊은 나이부터 진행되기도 합니다.

망막박리의 증상

망막박리의 증상:광시증

망막박리의 증상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먼저 뒷 유리체 박리에 의한 증상으로 날파리증과 광시증이 있습니다. 날파리증은 눈앞에 떠다니는 거미줄, 검은 점, 그림자 또는 검은 구름 등으로 표현되는 물체가 떠다니는 것을, 광시증은 눈을 좌우로 움직일 때 번쩍이는 불빛이 보이는 것을 말합니다. 따라서 갑자기 이와 같은 증상이 나타날 때에는 이것이 망막박리의 전구증상이 아닌지 안과 검진이 꼭 필요합니다. 다음으로 망막열공 주위로 망막박리가 확대되면서 커튼, 검은 구름, 또는 그림자 등이 가리는 것으로 표현되는 시야장애와 중심시력을 담당하는 황반이 박리되면서 발생하는 시력 저하가 있습니다.

망막박리의 치료방법

모든 병에서 다 그렇지만 특히 망막박리는 조기진단이 중요합니다. 망막열공이나 망막격자변성만 있고 아직 망막박리까지 진행되지 않는 경우는 레이저로 비교적 간단히 치료될 수 있지만, 광범위한 망막박리가 동반된 경우에는 수술로 치료해야 합니다. 망막박리 수술의 기본 개념은 망막열공을 찾아서 막아주고, 망막을 견인하고 있는 부분을 제거하여 떨어진 망막을 원래 상태로 붙이는 것입니다.

공막돌륭술 공막돌륭술
  • 안구 입구 바깥쪽에서 실리콘 재질의 밴드를 대어 망막박리를 재유착 시킴
  • 망막 유착 후 열공 주위에 냉동 응고술 시행
유리체절제술 유리체절제술
  • 특수기구로 유리체를 제거하고 망막을 원위치 시킴
  • 안구 내에 실리콘 기름을 주입하여 망막박리를 재유착 시킴
유리체절제술 유리체절제술
  • 망막박리가 국소적이거나 망막열공, 원공 소견 있을 때 레이저광 응고술을 시행
  • 안구 내에 팽창 가스를 주입하여 망막박리를 재유착 시킴
수술 후 시력회복

시력회복은 수술 전 망막 상태, 망막박리 범위, 망막이 떨어져 있던 기간 등과 관련이 있습니다. 즉, 수술 전 망막의 상태가 건강하지 못한 경우라면 수술 후 망막이 다시 유착되더라도 시력이 많이 좋아지지 않습니다. 또한 망막이 떨어진 범위가 좁을수록 성공률이 높습니다. 하지만 중심시력을 담당하는 황반부가 떨어진 경우에는 수술 전 시력을 완전히 회복하기 어렵고, 망막박리의 기간이 길수록 회복 가능성은 더욱 낮아지게 됩니다. 따라서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수술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합병증

수술 후 망막박리의 재발, 안내염, 유리체 출혈, 녹내장, 백내장 등의 합병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망막박리는 병의 특성상 조기진단, 조기치료하여 망막이 성공적으로 붙으면 정상에 가까운 시력도 나올 수 있습니다. 그러나 수술을 하였어도 망막의 신경세포가 많이 손상된 경우에는 상당한 시력감소가 올 수 있으며, 망막이 제자리에 붙지 않은 경우에는 실명은 물론 심한 경우 안구위축도 생길 수 있습니다.